휴가다.
회사가 아니라 집이다보니 커피 마시기가 영 불편하다.
우리 회사 카페테리아는 정말이지 최고의 시설이다.

난 직장인이니까 커피 중독이다. 훗.
귀찮지만 커피를 준비한다.
물 끓이고 커피를 내려서 우유를 탄다.

홈 메이드 카페 라떼가 완성됐다.

커피를 너무 아꼈더니
커피에 우유 탄 맛이 아니라 우유에 커피 탄 맛이다.

어릴적 커피는 맛보고 싶은데
마시면 안된다는 편견에 사로잡혀 못 먹고
어쩔 수 없이 차선책으로 우유에 커피를 살짝 섞어 먹는
바로 그 커피 우유 맛이다.

카페 라떼냐 밀크 커피냐 커피 우유냐는 한끗 차이다.
그러나 한끗이라도 삼팔 광땡과 삼칠 개끗발은 천지차이다.

그래도 집에서 커피 마시니까 좋은 걸. ㅋㅋ
신고


Trackbacks  3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