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우리의 목적지는 오이도였다.
그러나 어쩌다 흘러온 곳은 월미도.

코스를 알려주랴.
오이도를 향해 출발 -> 인천에서 버스를 갈아타려다 버스 배차 1시간 -> 그래서 인천대공원으로 이동 -> 월미도로 이동 -> 마땅히 할 게 없어서 영종도로 이동 -> 밥 먹으러 인천공항으로 이동 -> 공항에서 밥 먹고 집으로 이동.
다음부턴 뭐든 미리 잘 알아보고 움직이겠다고 다짐을 했다.



월미도에는 디스코 팡팡이 유명하지만 그걸 탈 시간은 없었고
대신 굉장히 진귀한 고양이를 발견했다.

예전에 학동역으로 회사를 다닐 때
화로굴뚝이라는 식당에 견생무상을 느끼는 개가 한 마리 있었는데
그와 같은 레벨로 수행하는 고양이다. (절대 죽은 게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덮긴 했지만 이건 내가 아는 고양이의 모습이 아니다.
('덮다'는 덮밥만큼 뜨겁게 덥다고 강조하기 위함이다. ㅎㅎ)
그러나 제발 고양이처럼 우아하게 자줘..


그런데 이 녀석 잠깐 다른 곳에 다녀온 사이에 장소를 옮겨 있었다.
자의에 의해 움직인 게 아니라 주인이 옮겨 놓은 게 분명한데
저런 행태의 고양이라면 들어서 놓는 동안 목도리처럼 늘어졌음에 틀림없다.
상상만해도 아오 신기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의 방식으로 다리를 괴고 자는 게 아니라 사람의 모습으로 팔을 괴고 잔다.
아아.. 오공의 두번째 스승인 카린님의 후예가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녀석이지만 눈을 스윽 뜨면. 무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라면 이렇게 자야지 말이야.
사람을 겨우 베개 정도로 여기면서. 시크하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의 말로는 "고양이는 여우 같다. 개는 개 같고"
( 찬조 출연. 헤이리 귀족 고양이. )



그러나 정작 중요한 건 친구가 나보다 사진을 잘 찍는다는 거.. ㅎㅎ
카메라 사용법만 익숙했다면 좋은 사진을 많이 얻었을 게다.
이제는 전부 친구가 찍은 사진이다.
무슨 의미인지 모르니까 내가 함부로 해석하면 안된다. 그러니 사진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내가 나온 사진은 뭐 내 맘대로 써도 되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빛이 길을 낼 것이고 영혼이 길을 안내할 것이다.
굳은 의지로 자아를 찾으려 정처없이 나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결국엔 아무것도 찾지 못하고 터벅터벅 돌아선다.
(하지만 길이 점점 밝아지는 건 복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를 발견한 건 생각지 못한 사이에, 나도 모르게, 다른 사람에 의해서였다.
이렇게 날 찾고 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가 저무는 고단한 시간에도 편안한 웃음이 지어진다.


어딘지 서양 고전 문학의 모티브 같지 않아. ㅎㅎ
아 재밌네. 우헤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6
permalink 즐쏭
2010.08.09 09:3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표정이 자연스러워졌다!!!!
왠지 여유있구만~~~ㅎ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8.10 00:36 신고 수정/삭제
그저 여자친구가 잘 찍을 뿐..
모델은 아직 아마츄어예요.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10.08.11 12:04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케이 헤어스탈 멋지다~~~~ 여친생기더니 더 멋있어졌어!! ㅋㅋㅋㅋ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8.11 12:34 신고 수정/삭제
멋지게 꾸미는 법을 디자이너한테 한 번 배워 볼까나.
permalink Favicon of http://cyworld.com/cjun BlogIcon c.jun
2010.08.11 13:5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여친 사진은 왜 없나용~~!!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8.12 12:53 신고 수정/삭제
제가 잘 못 찍어서요. ㅎㅎ
아니면 실물이 예뻐서 사진이 못 따라오거나.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