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껏 치솟던 분노의 절규가 이제 몽글몽글한 마음이 되었다.

그래 내 것 네 것이 무슨 소용이랴. 쓰는 놈이 임자고 필요한 놈이 주인이지.

소유를 내려놓자 쉬이 깨달음이 왔다.
 
 

그리하여 나는 강도가 되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