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리카와메구리(堀川めぐり)를 타러왔습니다.


성을 방어하기 위해서 판 호수인 호리카와는 

당연하게도 성 주위를 크게 둘러서 흐르기 때문에

배를 타고 호리카와를 따라 돌면 온 마을을 다 볼 수 있습니다.


배는 50분 코스와 30분 코스가 있다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밖에 있는 동안 태굴이가 표를 사왔거든요.





저희는 시간 짧은 싼 걸로 탔어요.

외국인은 반값 할인 받아서 400엔.


배는 별 것 아닙니다. 

동남아가 떠오를 법한 그런 배입니다.

당시의 배 모양을 재현한 걸까요.


생긴 건 노 젓는 배 같지만 모터 보트입니다.

사공 분들을 배를 자유자재로 몰더군요. 

선착장에 댈 때 보니 자동차 주차할 때처럼 

후진도 막 하고 돌려서 세우고 그럽니다. 

신기해요 ㅋㅋ.





정좌로 앉으면 머리가 천정에 스칠 정도의 배입니다. 앉아서 타는 거예요.

그래서 배를 탈 때 頭に気をつけてください(아따마니키오츠케떼쿠다사이)라고 계속 얘기합니다.

머리 조심하라는 말이예요. 부딪히지 않게 조심하세요. 

단단한 부분은 부딪히면 아픕니다. 

저는 잠깐 동안 아픈 머리에 신경 쓰느라 집중하지 못했어요.


경치도 좋은데 왜 배 위를 막아놨나 싶지만

저게 없으면 다리 밑을 지날 때 머리가 위험합니다.

햇빛도 가려지고요.





매표소 바로 앞이 선착장이라 타는 건 간단합니다.

배마다 숫자가 붙어있어서 내려가면 몇 번 배에 타라고 하는데 우리는 38번인가 그랬어요.

어차피 배를 잘못 탈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배 번호를 알아듣는 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머리만 조심하세요.


대신 알아두셔야 할 것이 있습니다. 

매우 중요한 겁니다.


배 모양을 보면 아시겠지만 좋은 자리라는 게 존재합니다.

거의 밀폐된 배잖아요. 

중간에 앉으면 앞사람 뒷통수만 보게 됩니다.


그래서 서둘러 내려가서 가장 먼저 탔거든요. 맨 앞에 앉으려고.

근데 웬걸요. 그게 낭패입니다.


저 배의 방향은 들어올 때 그대로라고 보시면 됩니다.

육지 쪽이 배의 앞이란 거지요. 

먼저 탈수록 뒷자리가 됩니다.

저렇게 생긴 배가 어디가 앞인지 누가 알겠습니까.

그래서 속을 수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어쨌든 배는 둥둥 떠서 출발을 합니다.

은근 경치 좋은 곳이 많아요.

수변 가옥이 꽤 예쁩니다. 살아보고 싶을 정도예요.

실제로 살면 벌레가 엄청 많겠지만요.

그래도 물에 바로 붙어 있는 집에 한 번은 살아보고 싶네요.




 

유람을 즐기는 동안에 사공께서 마을에 대해 설명해주십니다.

일본어라 전혀 알아들을 수 없습니다.

마쓰에에 와서는 이게 가장 슬프네요.

전통 관광지에서는 설명 듣는 것도 매우 재미난데 말이죠.

도슨트가 필요합니다. ㅠ.ㅠ


마쓰에 역으로 오는 기차 시간을 알아볼 때 

관광소 직원과의 대화를 도와줬던 

일본어를 잘 하는 한국인 관광객이 떠올랐습니다.

그 때 고마웠어요~.


배는 그냥 타는 거니까 뭐 딱히 쓸 말은 없습니다.

자리를 잘못 잡아서 탁 트인 경치도 못 보고

일본어를 못 해서 설명도 전혀 못 듣고. ㅋㅋ


그래도 경치가 좋아서 즐겁게 타고 왔습니다.

옆에 앉은 아가야하고 오리도 같이 봤어요.

아기 엄마가 '카메(거북이)상~ 토리(새)상~' 하시길래 봤더니

물이 깨끗한지 진짜로 거북이가 살더군요.


배를 타고 나와서는 약간 고민을 했습니다.

비행기 시간까지 약간 남았는데요.

뭔가를 더 하기엔 시간이 애매하고.


그래서 주위를 돌면서 동네를 좀 구경하기로 했습니다.

마쓰에 성 주위에도 자잘한 관광지가 여럿 있거든요.

북촌 한옥마을을 걷다보면 볼거리가 있는 집이 종종 나타나잖아요.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우리는 무료 위주로 구경했어요.

오래된 찻집인 明明庵(메이메이안)은 안 들어가고요.





무사의 저택에서 무기 파는 창고를 구경했지요.

여기서 천수각에서 함께 사진 찍은 친절한 빨간 무사 아저씨를 또 만났어요.

저분들은 마을을 계속 돌거든요.

반갑게 인사하고 지나갔습니다.





마쓰에 역사 박물관에도 들어갔어요.





역사박물관 건물 안에 들어가면 시원합니다. 굉장히 시원해요 ㅋㅋ.

박물관 관람은 유료고요. 건물 한 켠은 기념품점이라 그냥 들어갈 수 있습니다.

기념품점 옆에 매우 잘 꾸며놓은 커피숍이 있더군요.

뭐 마을 안쪽으로 들어가면 좋은 커피숍이 많아서 여기서 쉴 생각은 별로 없습니다.


박물관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신발장입니다.





나무로 된 숫자패가 있는데요. 저게 신발장 열쇠예요.

신기하게 나무 조각을 꼽으면 문이 열리더군요.

역사박물관답게 전통적인 느낌으로 잘 만들어놨네요.


뭐 이래저래 대강 봤으니 이제 공항으로 가야겠습니다.

버스 정류장까지 천천히 걸어서 가면 시간이 적절할 것 같아요.

이 주위는 삼청동이나 북촌 한옥마을과 느낌이 비슷합니다.

걷기 좋아요.





걷다 보면 이렇게 닌자 아저씨도 또 만나고요 ㅋ.

나루토를 기다리고 있는 모양입니다.


이 길을 쭉 따라가면 호리카와메구리 선착장이 나옵니다.

거기가 버스 정류장이예요.

전혀 정류장처럼 안 생겨서 그냥 지나칠 수 있으니 조심해야합니다.

관광지 안내표지판처럼 생긴 게 사실은 버스 정류장 표지판입니다.

유심히 보면 한글로도 작게 써 있어요. 버스 정류장이라고.


자 이제 한국으로 갑니다. 

다음 회가 마지막이 될 것 같네요.

체류 시간이 짧아서 못 본 것도 많고 참 아쉽습니다.



(다음 글에 계속)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