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3월 16일)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대한민국 블로거 컨퍼런스가 'Hello Blogger' 라는 이름으로 열렸다.

이래저래 즐겁게 참여하여 재밌는 시간을 보내고 왔지만 아쉬운 면도 좀 컸다.
비난을 하려는 것은 아니고
다음번 블로거 컨퍼런스가 더 재미있게 열리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아쉬운 점을 지적해 본다.

초청 강연이나 튜토리얼은 그래도 컨퍼런스답게 의미를 갖고 진행된 것 같다.
(사실 초청 강연도 청중의 성향을 좀 반영하지 못한 것 같기는 하다. 그러나 무난했다.)
그런데 블로거 스피치는 많이 부족했다.

문제는 컨퍼런스 내내 지루한 시간이 매우 많았다는 데에 있다.

우선,
프로그램 소개 만으로는 각각의 스피치가 무엇을 주제로 삼고 있는지 전혀 짐작할 수가 없었다. (이것이 내가 보기에 가장 큰 문제였다.)
그리고 이 때문에 청중이 원하지 않는 내용의 세션에 들어가서 따분함만 느끼다 나오는 일이 반복된 것이다.

병렬적으로 여러개의 세션이 진행되는 경우에는
청중이 개인의 관심사에 맞는 것을 잘 골라서 들을 수 있도록
내용에 대한 설명을 뚜렷하게 전달해주어야 세미나가 잘 진행된다.
청중이 많고 적음을 떠나서 강연 내용에 관심이 없는 청중이 참여하게 되면
지루한 그 청중 뿐만 아니라 세미나 차제가 실패로 끝나기 때문이다.

또한,
컨퍼런스에 참여한 구성원의 성향과 부합되지 않는 내용이 많기도 했다.
사회학회에서 정치학 분과 세션이 열린 것 같이 제목과 내용은 언듯 비슷해 보이지만
막상 강연을 들어보면 전혀 관심 없는 내용인 경우가 여럿 있었다.

이것은 각각의 세션 내용에 대한 정확한 설명만 있었다면
청중의 자발적인 선택과 여과를 통해 피할 수 있는 문제였는데 아쉽다.

(나와 맞지 않는 강연이었을 뿐 좋은 강연이었을 테니
직접 특정한 예를 들어 언급할 수는 없지만..)
프로그램 안내에는 굉장히 추상적인 내용으로 적혀 있어서,
참여 전에는 나에게 필요한 내용인 듯 보였는데
그 세션에 들어가 보니 전혀 엉뚱한 내용을 얘기하는 강연도 있었다.

컨퍼런스를 준비하는 입장에서도 강연자가 어떤 내용을 발표할지 알 수가 없으니
프로그램 안내에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뜬구름 잡는 설명보다는 좀 더 정확한 내용 설명을 적어달라고
강연자에게 요청했더라면 좋았을 것 같다.

천명이 넘는 블로거가 모였으니 그 주제도 모호하고 성격 파악도 난해했으리라 여겨진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강연에 대한 사전 설명을 더 구체적으로 해주어서
청중들 스스로가 관심 분야를 중심으로 군집을 형성할 수 있게 유도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이런면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이번 블로거 컨퍼런스도 재미는 있었지만
다음번에는 재미뿐만 아니라 좀 더 많은 가치를 얻는 시간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그리고 굉장히 기분 나빴던 한 가지!!
맨 왼쪽의 진행원용 등록대에서 발급된 네임태그에는 2천번대의 경품 번호가 발급되었다.
그런데 경품 추첨은 참가자용 번호를 가진 사람들만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천명 정도 참가했으니 1 에서 1000 사이의 번호를 가진 사람만 추첨 대상이었던 것이다.
(이것을 경품 추첨이 끝날 때쯤 알았다!!)
진행원용 등록대로 안내를 해주니 멋모르고 그쪽으로 가서 등록을 했는데..
등록할 때 미리 2천번대 번호는 추첨 대상이 아니라고 알려주었어야 맞는 것 아닐까..
그랬으면 참가자용 부스에 가서 등록을 했을 것이다.

행사장에 늦게 도착한 것도 아니고 선착순 3백명 정도에 들어가게 도착을 했는데도
2천번대의 경품번호를 받는 바람에 경품 추첨 대상에 속하지 못했다. (그날 내내 나에게도 가능성이 있는줄 알고 있었다..)
그때 우리 일행이 4명이었는데 2명이 2천번대 번호를 가지고 있었으니
4명이 가서 경품 추첨은 2명만 참가한 셈이다.

그걸로 보아 아마 2천번대 번호를 가졌던 사람이 우리 말고도 더 있었을 게다.
공짜로 주는 행사 경품이라고는 하지만 열심히 참여한 사람에게 추첨 대상이 될 이유는 충분히 있다고 본다.
직행원용 등록대에서 등록한 사람들은 따로 추첨해서 닌텐도 정도는 나눠주어야 하는 것 아닐까..



신고


Trackbacks  6 | Comments  10
permalink Favicon of http://hyeranh.net BlogIcon 혜란
2008.03.17 17:58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저는 유듯무듯님 만나뵐수 있어서 참 기뻣어요 ^_^~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유듯무듯
2008.03.17 23:52 신고 수정/삭제
저도 매우 놀랍고 즐거웠습니다. ^^
후에 다시 뵐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쉬워요.
다음번 모임에서도 다시 뵙길 바래요. ^^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
2008.03.18 09:4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인터넷에서만 보다가 행사때 만난거구나~ 완전 신기한데 ㅋㅋㅋ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유듯무듯
2008.03.18 10:11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완전 신기했어요.
근데 우리도 신기하게 만났잖아요. ㅋㅋ
난 내내 모르고 있다가 형 포스트 보고 우리회사 사람인지 알았어.
permalink Favicon of http://multimaid.tistory.com BlogIcon 인스톨
2008.03.18 15:0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강연 내용에 대한 안내가 부족했다는 점에 공감해요.
다음부터는 그 PPT 자료를 공식블로그에 미리 올려놓는 방법은 어떨까 합니다.

등록번호 문제는 안내원의 실수인 듯.. 안타깝습니다 =ㅁ=;;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유듯무듯
2008.03.18 19:12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PPT 라도 공개되어 있었다면
원하지 않는 강연에 들어가서 지루해할 일이 없었겠어요.
인스톨님의 후기도 잘 봤습니다.
다음 행사는 더 재밌게 참가하시길~ ^^
permalink Favicon of http://iou012.tistory.com BlogIcon 경아지
2008.03.21 00:5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님과 같은 분도 있었군요...
저는 800번대 이후에 주는 기념품을 받을려고, 일찍갔다가 50분여를 기다리다가 400번대
번호를 받고 올라갔지요.. 9시 초반에 왔는데, 계속 기다리다가,, 10시가 다 되어도
아직 800번대는 멀었구요.. 기다려야 하더군요...
방명록에다 휴대폰으로 "블로그란 oo이다" 도 참여해가며
경품을 받기를 기대했던 사람이었죠..
저도 아쉽더군요.. 차라리 일찍간 김에 그냥 그 때의 번호를 받았음 되지 않았을까 하는...
그 자리에 계셨겠지만,,, 앞 번호대에서 좀 나오지 않았습니까?
지금 기억나는 건
7번과 십몇번입니다.
그냥 앞에 받았음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사람도 여기 있답니다. 에궁
저도 시간 날 때,, 후기를 올려봐야겠네요... 초면이지만,,, 반가웠습니다. *^^*~~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유듯무듯
2008.03.22 21:57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기념품 순서가 선호도랑은 좀 달랐던 것 같아요. 저도 뒷쪽 기념품이 받고 싶어서 나중에 바꿨답니다. ^^
그리고 경품에 대한 아쉬움은 못 받아서라기 보다 참가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기 때문이지요.
'무료 행사니까 적당히 편하게..' 하는 주최측의 마인드가 못내 아쉬웠습니다.
경아지님과 대화를 많이 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그래도 한자리에 모인 게 참 좋습니다.
저도 반가웠습니다. ^^
permalink Favicon of http://funnycandies.com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8.03.22 19:5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알찬 컨퍼런스...찾기기 쉽지는 않지요...^^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유듯무듯
2008.03.22 22:00 신고 수정/삭제
그렇죠.
자리보다는 직접 나서서 알차게 즐기는 게 중요하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