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리는 할 것이 별로 없지만 워낙 넓어서 걸어다닐 곳은 많다.
간간히 볼 것도 있고 천천히 걷다 보면 한두시간은 곧 흐른다.
(단 차가 있고 산책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황인용 아나운서의 카메라타에 오래 앉아있었더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
그리고 우리는 또다시 걸었다.



<카메라타를 나와서는 헤이리를 배회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이리에는 영화박물관이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이 좋아한다는 '딸기가 좋아'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아도 될까 고민되는 이상한 의자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러나온 사마귀도 있었다.



<그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저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것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특한 것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한 것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가 벽을 통과해서 자라는 집도 있었다.



<저녁은 '엘빠디오'에서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했을 때 건물 밖까지 맛있는 냄새가 기막히게 올라왔다.
멕시코 맛이 섞여있는 레스토랑인데 맛은 적당했다.
기본 안주처럼 주는 나쵸를 닮은 과자가 맛있다.



저녁이 되니 좀 쌀쌀했다.
그리고 이렇게 이 날의 헤이리 구경은 끝이 났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4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8.10.07 09:4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 헤이리 간다는게 계속 못 가고있어~~ 올해 꼭 가봐야지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07 09:51 신고 수정/삭제
콩다씨랑 단둘이 가지는 말아요.
오래된 커플은 지루할 수도 있어. ^^
permalink 하악하악
2008.10.08 13:2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판 페스티벌 중이었는데, 그건 안봤나부네?
하악하악..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08 13:35 신고 수정/삭제
뭐 길거리에 죽 널려있는 것이 건물하고 구분도 안가더만.
하악하악.. (덕분에 숨이 거칠어지기 시작했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