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송년회 행사로 <마당놀이 심청>을 보러갔다.

가는 길에 은희씨와 서진씨를 만나게 되어서 같이 갔는데
이 아가씨들은 회사 밖에 나와서도 줄곧 서비스 얘기다.
(좋아 그렇게 계속 날 먹여 살려줘..)

난 좀 늦게 나와서 천천히 갔는데 나보다 늦게 도착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택시나 버스를 탄 모양이다. 지하철 타면 금방인데.. 훗.

여리형은 사진을 찍느라 미리 와서 돌아다니고 있었다.
여리형은 사내 찍사로 이미 내정되어 있다.
(이러다 금방 부장 달겠어요 형.)

나눠준 도식락은 좀 부실했지만
맥주도 주고 막걸리도 주고 신경을 꽤 쓴 모양이다.

관람객 중엔 우리 회사 직원이 아닌 사람들도 좀 있었다.
그들에게도 도시락을 나눠주었는데 이런 마인드는 참 좋다.
사이좋은 사람들 같으니라구.
울 아버지도 마당놀이를 보러 가신다고 했는데 그냥 오시라고 할 걸.. 약간 아쉬웠다.

공연을 시작하기 전에는 엿장수들이 나와서 엿을 팔았다.
경임씨한테 좀 얻어 먹었는데 맛있었다.
근데 나중에는 기분 따라 그냥 던져 주기도 하고 팔기도 하고 내키는대로 하더라.
사서 먹은 사람은 억울하잖아..
'엿장수 맘대로' 라는 말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통하는 진리인가 보다. ㅋ

마당놀이니까 뮤지컬처럼 사진을 못 찍게 하지는 않으니 당연히 사진을 찍어왔다.
플래시가 안 터지게 하는 매너는 물론 지켰다.
또 촐싹촐싹 돌아다니는 내 특기가 여실히 드러났다. 훗.


<5년 묵은 구형 똑딱이의 장벽을 넘어선 현장 스케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객석에서는 빛이 너무 모자라다..
플래시 없이 어두운 객석에서 이 정도면 성공.
혜진마마 너무 멀리 계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임씨와 규희씨.
빛이 부족하니 흔들림이 너무 커서 크기를 왕창 줄여버렸다.
영린이와 지형 형님은 저절로 모자이크 처리되어 걍 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지컬에 오케스트라가 있듯이
마당놀이에는 국악단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 마에스트로까지 있다.
지휘봉은 서양의 그것과 같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이 흐르는 동안 공연은 시작을 준비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단이 등장했다.
상쇠를 따라 사물놀이패가 나서고
상모 돌리기는 언제 봐도 멋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놀이는 극을 시작하기 전에 고사를 지낸다.
사장님이 가장 먼저 대표로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도 하시고
돼지 입에 돈을 넣으셨는지는 딴짓 하느라 못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 절을 하고 고사가 끝났다.
이제 마당놀이를 시작하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놀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사람들.
뺑덕어멈 김성녀 아줌마와
꼭두쇠 김종엽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심봉사 윤문식 아저씨.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청이.
심청 역을 맡은 이 분의 정체를 모르겠다.
굉장한 배우들에게 밀려 주인공인데도 이름을 못내미는 듯.
그러나 상당히 잘한다. 느낌도 좋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이의 태몽
학인지 두루미인지 이상한 애들이 나타나서 청이를 물어주나 보다.
(4 마리 모두 땀을 뻘뻘 흘리더라. 공연장도 꽤 더웠다.)
청이랑 똑같이 생긴 선녀가 나타나서 청이를 점지해 주고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렵게 태어난 청이가 어린 나이에 죽으러 간다.
뱃사람들은 모두 수염을 달았다.
오랫동안 승선을 하면 면도할 여유가 없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당수에 빠진 청이.
상당히 표현을 잘했다.
파란 천 밑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청이를 던졌다 놓았다 빙글빙글 돌리기도 하고
물에 빠진 모습을 예술적으로 그려냈다.
현대 무용을 보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살아나서 왕후가 된 청이.
용왕이 살려줘서 커다란 연꽃으로 환생하였다지만
가만 보면 바다에 뛰어든 청이가
커다란 해초에 엉켜 육지로 떠밀려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아버지를 만나서 심봉사는 눈도 뜨고 얼씨구나 절씨구 한다.
청이는 신통력이 생겼는지
손만 대면 잔치에 온 봉사들이 모두 눈을 번쩍번쩍 뜬다.
믿습니까? 아, 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이 끝나면 관객들을 데리고 나와 덩실덩실 빙빙 돈다.
한마당 놀아 볼까나~ 하고 나서는 사람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이 꽃가루가 다 뿌려지고 나면 모두들 돌아가면 된다.
배우들이 줄지어 서서 음악이 끝날 떄까지 배웅을 해주는데
난 맨 뒷줄에 있어서 그때까지 못나갔다.
청이 얼굴을 보고 싶었는데 아쉽다.


역시 프로답다는 느낌을 받은 건
극 중간에 계속해서 나오는 우리 회사와 관련된 대사들 때문이었다.
매일같이 진행하는 공연에서 오늘 하루를 위해 그 대사를 따로 만들어 외우다니
정말 장인정신이 대단한 사람들이구나..
뮤지컬이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을 텐데 마당놀이는 이런 면이 다른 모양이다.

어쨌든 평소에 하지 않는 뭔가를 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근데 도대체 저 청이는 누굴까..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10
permalink 하악하악
2008.12.11 09:15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뭐야 모자이크 된거라도 올려주지 췟
낚였다.
블로그에 오면 볼수있다더니! 버럭!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11 09:36 신고 수정/삭제
알 수 있댔지. 볼 수 있댔나. ㅋ
모자이크라기보다 완전 공포 영화라구.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8.12.11 14:58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장님이 돼지입에 두툼한 봉투를 끼워 넣었어 그장면을 찍었는데 신문에 실릴꺼야
안에 뭐가 있는지는 확인불가 ㅋㅋㅋㅋ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11 16:58 신고 수정/삭제
두툼하단 말예요!!
도토리 상품권 아닐까? ㅋ
permalink 진간장
2008.12.12 10:16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몰랑~~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12 15:15 신고 수정/삭제
잘 나왔어요 잘나왔어. ㅋ
permalink 만두부인
2008.12.12 10:50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히히히.
귿귿. 정리도 깔끔히~
잘 보았어요. 감사하홋! ^^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12 15:24 신고 수정/삭제
재미나게 보셨어요?
도시락 두 개 못드려서 죄송해요. ㅋ
permalink 지예
2008.12.26 16:4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어디에 있삼???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26 17:39 신고 수정/삭제
누굴 찾으시나요.
그리고 당신은 누구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