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허흠. 불국사로 들어가 보자.
어슬렁 어슬렁. 어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국불이 아닌 불국사. 문을 지나면 이제 불국사다.
그리고 우리에겐 4천원짜리 표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은 천왕문. 저 문에는 사천왕이 서 있다.
경주에는 신라시대에 지어진 사천왕사의 터도 있다.
사천왕이 경주를 지켰고 지금은 불국사를 지키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왕문을 지나면 금방 불국사의 얼굴이 나타난다.
교과서에서 만난 그 공간. 청운교와 백운교를 품고 있는 자하문이다.
내 발로 직접 딛진 못했지만 이를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꽉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 거대한 건물도 아닌데 어찌 이만큼이나 무게감이 있는지
이 조형미를 만들어낸 옛 사람이 그립다.
디자인학교가 있지도 않았을 터인데. 역시 장인은 위대하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재 보존을 위해 통행을 금하고 있어 청운교에는 오르지 못한다.
하여 자하문을 지날 수 없기에 우리는 안양문 왼켠으로 돌아 들어갔다.
물론 연화교와 칠보교에도 오를 수 없다. 벽을 따라 나타나는 작은 문을 이용한다.
안양문 또한 자하문과 같은 양식으로 만들어져 그 자태에 멋이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방정토에서 설법을 하는 아미타불이 본존인 극락전은 보통 서쪽에 지어진다.
남향인 불국사의 왼벽을 따라 들어왔기에 가장 먼저 만난 것은 극락전이다.
더 가까이서 사진을 찍으려고 하면 보살님께서 안된다고 손을 내저으신다. 휘휘. 훠어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락전에는 무한도전 때문에 유명해진 돼지가 있다.
극락전 복돼지상. 그러나 내가 보기엔 영락없는 고스톱 돼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진짜는 현판 뒤에 숨어있다. 알다시피 이것이 진짜 극락전 돼지상이다.
천년이 넘도록 숨겨져 있다가 2007년에 언론에 알려졌다니 그야말로 대단한 돼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락전은 다 봤으니 본전인 대웅전으로 넘어간다. 대웅전에서 창살 너머로 본 극락전.
오묘하게도 부처님과 보살님이 자리를 잘 잡았다. 불교 문화의 재미도 꽤 괜찮은 듯하다.



대웅전에 왔으니 이제 유명한 두개의 탑을 봐야지.
허나 난 아직 급습할 당황감을 예상치 못하고 있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2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7.31 18:1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극락전 돼지가 숨어있어서 그냥 지나칠수도 있었는데~ 역시 케이군~~~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7.31 19:15 신고 수정/삭제
돼지 고기보다 소고기가 좋은데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