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역에서 나와 싱숭생숭한 우리는 날씨 때문에 또 한 번 싱숭생숭했다.
비가 부슬부슬 왔다갔다 하기는 하는데 그래도 그치긴 그쳤다.
에라 모르겠다. 우선 가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해운대에서 영화 해운대를. ㅋㅋ. 이거 오묘하게 재밌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바다. 내가 좋아하는 바다. 아아 내 마음은 둑은둑은.
'내 마음은 호수요'가 아니고. (역시 교과서를 외우면 진부하다. 뭐든 체험이 진짜.)
여긴 호수가 아니라 바다니까 나의 마음은 두근두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해수욕은 6시면 종료다.
날씨 탓에 그나마 해변을 거니는 사람마저 별로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놈의 먹구름은..
아아 눈앞도 시커멓고 오늘 하루도 시커멓구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리형이 기를 모아 보지만 소용이 없다.
여리형이 만든 원기옥은 옥장판에도 못 쓸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예술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디에나 있다.
"건들이지마셈 -> 죽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나도 자그마한 생활 예술을 하기로 했다.
전문 예술의 제목은 보통 'untitled'이지만 난 예술보다는 의미가 중요하니까 음 뭘로할까.
"나의 발자취"


하지만 우리는 더 이상 이곳에 머무를 수가 없다.
안타깝게도 시점을 잘못 맞췄다. 날씨와 시간이 완전 실패다.
해운대는 해수욕을 해야 하니까 지금은 무의미하다.
그래서 해운대에는 내일 다시 오기로 하고 걸음을 돌렸다..
동선에 낭비가 생겼지만 어쩔 수 없지.

대신 지금은 광안대교로 간다. 이곳이야 말로 야경을 봐야하는 곳 아닌가.
그리 멀지도 않고 시간이 지금 우리와 딱 좋다.
모든 면에서 광안대교가 제격이니까 밤은 광안리에서 맞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이 보글보글한 바다를 놔두고 다시 돌아간다.
아 아쉽다 아아. 내일 또 보자 해운대야.


아 그런데. 그러고보니..

이렇게 사람 없는 해운대를 언제 보겠어.
가기 전에 이 멋진 광경을 한 장 남기고 싶어 잠시 걸음을 늦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가철의 한적한 해운대. 참 낯선 풍경이다.


해운대.
참 좋은 곳. 맞다.

자 이제 광안대교를 보러 간다. 와와.
부산 최고의 야경이다. 와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4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8.23 17:3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우와~ 사진 크니까 훨 좋은데~~ 뭔가 자리를 잡고있는 느낌이야~ ㅋㅋㅋㅋ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8.23 23:36 신고 수정/삭제
ㅋㅋ 자리를 잡았군요! 나이스~
permalink 즐쏭
2009.08.23 17:38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응! 사진이 크니깐 훨씬 보기 좋아요^^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8.23 23:37 신고 수정/삭제
앞으로 계속 크게 올릴 거예요.
별거 아닌 것도 크게 올려야 하는 문제가 있지만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