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워크샵은 몇개월치 비용을 모아서 제주도로 다녀왔다. 고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포공항. 빨리 가고 싶으니 공항으로 슈슈슝 빨려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사실은 정적인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밖으로 우리가 타야할 비행기가 보인다. 빨리 태워줘 빨리. HL 72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이라 금방 어두워진다. 탑승 직후엔 밝던 하늘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 직전엔 노을이 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무원 누나들이 바로 그.그.그 안내를 해주고 나서


이륙했다.

아, 이 중력을 안고 오르는 느낌. 좋구나.
창밖으로 노을도 아름답고 자그맣게 보이는 도시 불빛은 입체 지도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개위에 앉은 노을은 내셔널 지오그래픽 스타일.


제주에 들어서자 바다엔 배가 떠있다. 줄지은 배 빛의 행렬은 서울 도로의 빛줄기와 크게 다르지 않다.
어느새 덜컹. 랜딩. "신비의 섬 제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근데 왜 신비의 섬이지. 시작부터 궁금하게 만든다. 젝일 알려주지도 않을거면서.
어쨌든 와아 제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겨우 한시간만에 끝나는 비행이었지만 나쁘지 않다. 너무 길면 지루하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에서 나온 즉시 렌트카를 주워서 저녁을 먹으러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간 곳은 도라지식당. 상당히 유명한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전문용어가 난무하는 현란한 세계다. 갈조 둘 고조 둘.
갈치조림 두개와 고등어조림 두개라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치조림 양념은 밥을 비벼먹어도 좋고 물회도 맛있다. 물회는 자리물회가 가장 맛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을 다 먹고는 마트에 들러 이것저것 샀다. 그 안에서 한장 찍었지만 이것을 사지는 않았다.
난 그저 연기가 펄펄 나는 인삼이 찍고 싶었다. 연못에서 펑하고 나타나는 산신령이 떠오르지 않는가.
나만 그렣게 느낀 것이라도. 별로 상관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숙소에 도착했다. 한화콘도.
노루도 산다는데 난 만나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을 지나면 방이 나온다. 늦었으니 오늘은 이만 자고 내일부터 싸돌아 다니는 게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4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10.20 18:06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와~ 노을 색 진짜 이쁘다~~ 근데 사진 크기가 왜 줄어든거야~~~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0.20 19:18 신고 수정/삭제
아 담부턴 800으로 올릴게요. ㅋㅋ
permalink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10.20 23:2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날개위의 노을 사진은 정말 예술인데요...ㅎㅎ
도라지식당.. 정말 맛있죠.. 저는 여기 소라물회가 좋더라구요... ^^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0.21 00:52 신고 수정/삭제
와 감사합니다~
맞아요 여기 물회는 참 맛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