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들은 여행을 안하고 관광을 한다던가.
모두들 너무 빨리 걸어가서 경치를 느끼는 게 좀 힘들다.
그래서 난 천천히 따로 움직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걷다보면 옆으로 샛길이 보인다. 난 여기를 꼭 내려가봐야겠기에 혼자서 이탈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로 내려가면 바다가 있다. 현무암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만 흰 돌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도가 내려놓는 물거품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개비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걷다보면 서귀포 여자고등학교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여기를 서여고라고 부르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길에는 제주다운 곳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국적인 곳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이날은 죄다 노출 오버다. 젝일.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2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10.27 00:0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와 물거품 사진 인상적인데~~~ 강하네~ 강몽~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0.27 00:59 신고 수정/삭제
담엔 날씨 좋은 날 가서 인상적인 사진을 옴팡 찍어올 거예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