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걷다 보니 풍림콘도가 나타났다.
이곳은 올레 7길에 걸쳐 있으면서 경관도 상당히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엔 풍림콘도로 와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바닷가 우체국도 있다. 올레길을 걷다보면 이런 우체국이 자주 나온다.
길을 걷다 들러서 한마디씩 적고 가는 방명록 같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사마귀도 있다. 오호~ 요 삼악위 좀 보게. 이거 얼짱 각도를 아는 녀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림콘도를 벗어나는 길에는 나무와 계곡도 있다.
노출이 심하게 오버되니 사진이 그림 같다. 느낌이 색다르니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풍림콘도는 멀어진다. 이제부터 평범한 시골길이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범한 시골길에 있는 거울이다. 여리형이 셀카 인증샷을 원해서 한장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동네는 해군기지 이전을 반대한다. 헌데 반대 운동을 꽤나 예술적으로 하네.



그리고 잠깐 동안 들길을 걸어야 한다.
느낌은 농촌의 밭길 같지만 확실히 바닷가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른 곳은 개구리가 뛰어다니지만 여긴 주먹만한 게가 달려가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험한 길을 좀 걸었더니 잘 다져진 방파제가 나온다.
동네 아저씨가 내 앞에 가는 아가씨들한테는 새끼 전복을 주면서 난 안준다. 쳇.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두에는 배도 있다. 해녀 아주머니들이 잡아온 소라를 판다. 가격도 상당히 싸다.
우린 비닐 봉지 한가득 소라를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이 끝나는 부분을 자세히 보자. 신기하게도 산이 투명하다.
그러나 사실은 오묘하게 모양이 잘 맞은 산 4개가 겹쳐 보이는 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걷다보니 해가 지기 시작한다.
아니 화각이 이렇게 좁을 수가 있나. 하지만 난 가난하므로 번들렌즈 이외엔 쓸 수 없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아리를 닮은 돌덩이와 함께 올레 7길 산책은 마무리. 아 재밌었다.



사실은 길이 좀 더 이어지지만 이쯤 되니 피곤하다.
조금만 더 가면 7길은 끝나고 8길이 나타난다.
이제 얼른 저녁 먹으러 가야한다. 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을 먹고 나오니 해군 311편대 너머로 새연교가 보인다.
새섬으로 연결되는 제주도의 새로운 명소라고 한다.



얼른 들어가 자야지.
내일 갈 곳은 사려니 숲이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