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나뭇잎을 관찰할 계절에 서 있다.

여름엔 무심히 비껴가던 것이
가을이 되자 예뻐서
겨울이 되자 하나 둘 떨어져가서
눈길을 잡는다.

오늘도 문득 보게 된 나뭇잎.
그러나 이번엔 조금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깃줄을 타고 오르는 덩굴.
어딘지 느낌이 색다르고
어찌보면 운치도 있다.

그러나 그건 저 집 주인의 생각일테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보기엔 너무나 위험천만하다.

전선엔 피복이 있어 안전하겠지만
지금 저 덩굴은 여러 가닥의 전깃줄을 칭칭 감고있다.
점점 욕심이 생겨 더 꼭 쥘텐데 과연 괜찮을까.
때마침 갑자기 비까지 쏟아진다.

한전에 연락해야 하는게 아닐까.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4
permalink 즐쏭
2009.11.09 16:4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연락해야지
왜 벽에 담쟁이같은 덩굴들 많으면 나중에 벽도 허물어질 수 있다잖아요


설마 이제 곧 얼어죽으려나?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1.09 17:31 신고 수정/삭제
그래서 저 집이 담장을 허물었나..
작년까진 담장이 있었는데 올해부터는 전깃줄을 타고 오르네요.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11.11 11:3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 그런거야? 난 식물은 다 보기 좋은데... 이런...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1.11 11:39 신고 수정/삭제
합선이 되어서 온동네가 다 정전이 되면 아무리 보기 좋아도 볼 수가 없어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