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우니까 집에서 커피를 자주 마신다.
근데 드립해서 마시니까 농도가 옅어서 비율이 안 맞으면 우유를 섞을 때 비리다.
그래서 (에스프레소 머신 살 여력은 없고 ^^) 모카포트를 하나 구입했다.

모카포트 임페리어.
나도 이제 좀 진한 커피를 마실 수 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양은 마음에 든다. 훗.
사이즈는 좀 작다. 1인용이니까. 5백원 차이인 줄 알았으면 2인용 살 걸. 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인지에 올릴 만한 크기가 아니다. (하지만 너무 크면 한번에 커피를 왕창 써야하니 안 좋다.)
실수로 삼발이를 안 사서 전기 오븐에 있는 석쇠를 이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시면 안된다. 세척용 커피를 끓인 것이다.
당연히 국간장이다. 크레마는 없으니 기대하지 마시고. ㅋㅋ


커피를 뽑아 마시지는 않았다. 오늘은 세척만.
그래도 살짝 기분은 좋다. 후후.



덧붙여,
모르시는 분이 많이 계신 것 같아서 적는다.
알루미늄 모카포트는 세제를 쓰거나 물에 담가 놓으면 안된다. 코팅이 벗겨지고 산화되면 몸에 안좋다.
구입 직후엔 식용 기름이나 왁스가 발라져 있기 때문에 세제를 쓸 수도 있지만 그 후엔 물로만 닦자. 식기 세척기도 안 좋다.

또 덧붙여,
2010년 1월 3일. 카페 라떼를 만들어 먹었다.
오오 똑같다 똑같아. 스타벅스랑 맛이 똑같다.
이게 진정한 手打벅스 아닌가. (아 내 옛날 닉네임 잘 있으려나 ㅋㅋ)
신고


Trackbacks  3 | Comments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