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파도 소리와 숲 속 바람 소리가 하나처럼 꼭같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쏴아아-
참으로 시원하다.

싱싱한 사려니 숲길을 꽤 많이 지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은 나무의 계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무는 사람에게 매우 좋다. 삼림욕은 몸 속이 모두 맑아지는 느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공간에서는 모두들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걷더라. (우리팀 사람들만 빼고)
전국 각지에서 온 여행객일텐데 너나 할 것 없이 금새 알아채고 이 문화에 동참하니 신기했다.
하지만 한편 산을 바라보면서는
사람을 위해 사람이 만든 구역에서 조용히 하자는 사람의 매너가 이기적이란 느낌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나 사려니 숲길은 어찌됐건 좋다. 풀도 있고 그늘도 있고 빛을 담은 맑은 공기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 중년 부부의 산책에도 좋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 사람의 여행에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도 좋으니 셀카 인증샷 하나 남기자.
이러면 이제 여리형에게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림욕 구역은 좀 어두운 편이다. 관리를 덜 하는 모양이다. 역시 사람 손이 닿지 않아야 더 좋은 게다.
그러나 빛은 나뭇잎 사이로 충분히 새어 들어온다.
조용히 거닐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삼림욕은 나무뿐 아니라 빛과 공기가 함께 도와주어 좋은 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경을 위해 억지로 손 대지 않는데 오히려 볼 것이 더 많다.
걷다보면 나무 줄기가 내려와 있기도 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잔이 이용하는 그것이 아닐까



삼림욕을 마치고 울창함에서 벗어나면 조금씩 내리막이 느껴진다. 숲을 빠져 나가고 있다는 뜻일 게다.
아직은 한참 더 걸어야 하지만 사려니 길이 끝나가고 있는 것은 맞다.
여전히 편안한 마음으로 걸을 수 있는 좋은 길이지만 이제 살짝 피로도 느껴지고는 한다.

좀 더 걷다 보면 무덤이 자주 보인다.
옛 사람들이 상여를 들고 올 수 있었을 만큼 마을과 가까운 곳인 게다.
곧 도로에 다다른다. 사려니 숲길이 끝나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땅도 산에서 밟던 길이 아니다. 제주라 산을 내려오니 돌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과 풀을 한참 보니니 마음이 차분하다. 종일 걸었는데도 잘 쉰 기분이다.



사려니 숲길은 꽤 좋다. 다시 와도 괜찮을 곳이다.
다음엔 물찻오름에 들어갈 수 있을 때에 맞춰서 와야겠다.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4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10.30 08:1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날이 발전하는 쌜카군~ 나보다 나아 ㅋㅋㅋ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0.30 11:03 신고 수정/삭제
형을 이길수 있을리가요. ㅋㅋ
permalink 즐쏭
2009.10.30 10:15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셀카사진
왠지 꼭미남인데!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0.30 11:03 신고 수정/삭제
켁미남은 아니구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