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이제 서울로 가야한다.
갈거면 미련없이 얼른 떠야지. 쿨하게. 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준비가 끝났다. 돌아가기 전에 잠시 여운을 느끼는 멋쟁이 여행가가 되어보자.
공포영화처럼 무섭게. 으흐흐. 거울에 염력을 남기고 떠나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붕 간다. 근데 날씨가 희한하다. 저긴 쨍하고 머리 위만 흐리다.
아앗. 거울에 염력을 심은 탓인가보다. 얼른 도망가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사히 잘 도망쳐서 공항에 도착했다. 차를 타고 달려서 귀신은 따라오지 못했다.
제주 귀신은 전통적으로 말을 타기 때문에 늦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행기를 타기 전에는 내국인 면세점에 들를 수 있다. 허나 살게 없다. 약간 서글프다. 그래도 꿋꿋해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활주로는 드넓고 멋지다. 탑건 영화가 생각난다.
그러나 더 생각나는 건. 아아 광각렌즈. 아아.
내가 그러거나 말거나 제주공항의 하늘은 파랗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비행기도 파랗다. 대한항공을 탈 것이기 때문이다.
승무원은 파랗지 않다. 동양인이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짐을 싣듯이 사람을 비행기에 잘 집어 넣어야 출발할 수 있다.
난 여유롭게 놀다가 마지막 탈거다. 사장님과 내 아이는 평등하다지만 그래봐야 내 자리는 이코노미 클래스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밖으로 다른 비행기가 보인다. 무엇보다 뿌듯한 건
저 비행기에 탄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보다 내가 먼저 출발한 다는 거다. 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 하늘로 올라간다. 이때 붕 뜨는 자이로드롭 스타일 느낌이 좋다.
저기 한라산이 보인다. 제주 와서 한라산을 못 만나고 가서 아쉽다. 허나 먼발치라도 난 그대를 보았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제주를 벗어난다.
고속도로라면 <안녕히가십시요. 제주특별자치도청.>이라고 써 있었을텐데..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2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11.01 21:0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뭐야 벌써 떴어? 아쉽다~~~ 제주도 ~ 골목길만 댕기다가 와꾸나~
Favicon of http://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11.01 21:43 신고 수정/삭제
ㅋㅋ 담엔 여유롭게 다녀와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