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식당, 어느 가게가 좋아요."라는 추천 일색에도
좋은 메뉴와 가격을 모르면 소용이 없다.

식당이 아니라 메뉴 항목 하나하나에 별점을 매기는 것이 좋다.
이 식당의 A 메뉴는 별점 5개, 그러나 B 메뉴는 별점 2개.

대상이 꼭 맛집 소개일 필요는 없다. 옷가게가 대상일 수도 있다.
항목이 꼭 상품일 필요도 없다.
커피숍이라면 분위기를 메뉴 항목의 하나로 넣어도 좋다.

핵심은
뭉뚱그레 매장이 아니라 그 매장의 '어떤 요소'에 점수를 주는 것이다.
매장의 선택 가능한 이용 항목 각각을 리뷰 대상으로 삼는 것.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Sj
2010.02.09 01:0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용자가부지런만해준다면 정말최고겠어요 그나저나아이디어넘치는게 부러워요 난 요즘완전시들시들..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2.09 21:29 신고 수정/삭제
아니예요 시들시들하지 않을 거예요. 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