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 서비스에는 상당히 많은 부가 정보가 제공된다.
그 중에는 사용자가 만들어 넣는 정보도 많다.

구글 맵에는 핀을 꽂을 수도 있다.
그 외에도 사진, 여행 정보, 맛집 리뷰 등
사용자 기록을 지도서비스에 녹여넣으려는 시도가 상당히 많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한 지점을 기반으로 한다는 한계를 갖는다.
사용자는 한 지점을 설명할 수도 있지만 지도 전체에 정보를 남길 수도 있다.

지도 서비스에 사용자 정보를 담을 떄
좌표를 기반으로 하려는 것은 고정관념이다.

지도의 넓은 영역에 걸쳐서 남긴 정보는 스킨 형태로 만들어 저장하면 된다.
포토샵의 레이어를 떠올리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가 만든 정보 - '우장산공원에서 홈플러스까지 자전거로 갈 수 있는 경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한 사용자 정보를 표현한 레이어드 지도]



사용자가 만든 위치 기반 정보의 가치는 이미 증명되어 있다.
지역 서비스야말로 집단지성이 가장 필요한 영역이다.
점 정보 뿐 아니라 면 정보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


Trackbacks  0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