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얼마 전부터 좌측 사이드바를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다.

사용자 시선을 고려한 것이라고 하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아니 그런 것은 맞는데 새로 알아낸 사실은 아니다.

원래부터 좌측 사이드바를 이용하는 게 가장 편리하기 때문에
다시 좌측 사이드바 스타일로 돌아간 것 뿐이다.

과거엔 하위 메뉴를 좌측 사이드바에 구성하는 게 당연한 것이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 화면 크기에 비해 데이터 집적도가 커지면서
공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상단 메뉴를 택할 수 밖에 없었다.

세로 길이의 부족은 스크롤을 사용하면 어느 정도 보완할 수 있지만
가로 길이는 컨텐츠를 담을 만큼 충분히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또 가로 폭이 남아도는 지경에 이르렀다.
컨텐츠가 점유하는 공간은 크게 넓어지지 않았지만
그에 비해 요즘 우리가 사용하는 해상도는 미칠 듯이 크다.
이제 화면을 쪼개 쓰느라 빠듯한 살림을 할 필요가 없다.

좌측 사이드바로 돌아가는 이유.
이것이 편리하다는 것은 이미 초창기부터 알던 사실이고.
그저 PC의 사용 환경이 변한 것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s://dreamcatcher123.tistory.com BlogIcon 바티'스타
2010.04.12 21:3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굉장히 어색하더라구요...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릴것같습니다.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4.12 22:48 신고 수정/삭제
디자인이 생각보다 촌스럽죠? 근데 적응되면 이게 또 좋은 디자인으로 느껴지겠죠? ㅋㅋ
permalink 제제
2010.04.13 00:3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먼가 좀 달라졌가 했더니 좌측메뉴였군
예전에도 좌측이였는데 왜 생소하게 느껴졌을까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10.04.13 09:52 신고 수정/삭제
생소하게 소생했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