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싶다'의 쓰임은 참 독특하다.

왜 '하싶다'라거나 '해싶다'가 아니라 '하고 싶다'일까

 


Trackbacks  0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