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베타테스터에 선정되어 미리 맛보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새 관리] 라는 버튼이 생겨서 누르고 들어갔더니
전혀 다른 모양의 관리 메뉴가 나타났다. (기능은 현재 버젼과 거의 동일하다.)

그러나 그 변한 모습이 새롭게 다시 만든 느낌이랄까..
베타테스팅이므로 혹시 유출되면 안되는 것일까 싶어 스크린 샷은 뜨지 않았다.

아직 대부분의 메뉴는 준비중이라는 메세지가 나타나지만
글쓰기 메뉴는 새롭게 변한 모습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취향에 따라 더 지저분해졌다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전면적인 배치 구성이 모두 변했고
기능적으로는 에디터가 더 발전했다.

한메일의 기능 발전을 떠올리면 좋을 듯 하다.
기능 위주로 꽤나 '다음'스럽게 바뀌었다.
(네이버스러웠다면 좀 더 예뻤을텐데 그 부분은 좀 아쉽다..)
심플한 선 위주의 구성이다.
네이버스러운 것은 면 위주의 디자인을 뜻하고, 다음스럽다는 것은 구글스럽다는 것과 어딘지 통한다.

파일첨부, 태그, 공개설정, 트랙백, CCL 의 탭이 크게 구성되어 있는 것도 다음스럽다.

'정보첨부'라는 새로운 기능이 특색있다.
OpenAPI 행사에서 늘상 만들어지는 그런 검색 정보 붙이기 플러그인이 기본 기능으로 제공된다.
이를테면 '책 정보 검색해 넣기' 같은 것이다.

그리고 블로그 글에도 서식 적용이 필요하다는 발상이 OpenAPI 행사에서 자주 나왔는데
이 또한 기능으로 추가되었다.
이제 'Q&A' 나 '여행 후기' 같은 글의 서식을 사용할 수 있다.

언듯 살펴보니 여러가지로 기능적 변화가 많이 있는 모양이다.
뭔가 엄청나게 뒤어난 새로운 패러다임이 보이지는 않지만
계속 소소하게 추가되는 기능이 더 막강할 수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나름 기대가 된다.
모든 기능이 다 완성되면 텍스트큐브 서비스와 나란히 나아가는 재밌는 모양새가 펼쳐질 것 같다.

OpenAPI 행사를 자주 개최하더니 그쪽의 분위기로 발전을 하는 듯 하다.
그러한 행사가 재미로 그치는 이벤트가 아닌 듯하여 더 기분이 좋다.
역시 헛 일로 그치는 도전은 없는 모양이다.

어떤 기능이 더 추가될지 좀 더 지켜봐야겠다.

나름 재밌구나.





Trackbacks  0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