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중간한 문서관리 시스템은 차라리 없느니만 못하다.

회사에서는 위키를 사용한다.
그러나 위키야 말로 낙서장이 되기 딱 좋다.
가장 최악의 도구다.

나중엔 문서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겠고
카테고리를 나눠놔 봐야 어느 시점 지나면 분류도 어중간한 게 많고
결정적으로 내가 보려는 문서가 있는지 없는지, 있으면 그게 뭔지, 도대체 모르겠다.
카테고리를 잘 나누고 검색을 사용하라고? 그게 쉽게 잘 된다면 구글이 왜 돈을 벌겠는가?

MOSS 를 쓰면 어떨까. 안 써봐서 모르겠다.
여튼 워드로 작업 하려면 서식이 있어야 하니 그것도 문제다.
서식은 받아쓰는 작성자가 깨뜨리게 마련이다.
어느새 1번 항목 다음에 또 1번 항목이 만들어지는데 2번으로 고치는 방법을 모른다.. -.-
분명 소제목인데 폰트도 안 바뀌고 목차에도 자동 갱신이 안되고..

결국엔 이도저도 쓸 게 없다.

문서관리 시스템의 가장 큰 문제는 사용자에게 있다.
정해진 형식이 없으면 사용자는 마음대로 작성하고 마음대로 분류한다.
그 때부터 문서는 관리를 벗어나는 거다.

작성은 자유롭게 위키처럼 하고
관리는 MOSS 처럼 체계적으로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리눅스 파일 시스템은 분류 구조에 상당히 좋은 개념을 제공한다.
디렉토리를 나누고 접근 권한을 설정하고 복사와 이동이 단순하고 심볼릭 링크도 제공한다.

글 쓰기는 블로그가 가장 편하다.
위키는 너무 너저분한 면이 있다.
위키 예찬론자의 말을 듣다보면 마치 모든 개발자에게 emacs 를 쓰라고 강요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위키가 주는 편리함보다 위키에 익숙해지는 비용이 훨씬 더 크다.

문서의 소유권이 사람을 따라가는가 프로젝트를 따라가는가도 큰 이슈이다.
누군가 팀을 옮기게 되면 그 사람의 문서는 어떻게해야 하는가.

문서 관리의 가장 악질적인 요소는 작성한 이후의 시간이다.
작성할 때 한번 보고 다시는 안 볼 문서를 만드는 일..
그리고 어떤 문서는 두 번 이상 보게 될 것이고..
또 어떤 경우는 심지어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
이 시점이 문서를 쓸모없게 만드는 갈림길이고
문서가 처음 정해놓은 관리 규칙을 벗어나는 순간이다.

문서의 규모가 커지는 것도 문제이다.
한 명의 담당자가 문서를 일괄적으로 관리하면
그 외의 사람들은 아무런 불편없이 문서를 잘 이용할 수 있다.
마치 단 몇명의 사서와 수천명의 이용자처럼..
그러나 그 양이 많아지면 누군가가 일괄로 문서를 관리할 수는 없다.
어느새 관리 규칙이 깨어지고 문서는 다시 처음의 혼돈으로 돌아가고 만다.

문서 관리.
도대체 뭐가 가장 좋은 방법일까..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8.07.24 21:2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쓰임에 따라서 다르지 않을까요
위키 작성도 몇번해봤는데.. 손에익으니가 정말 편하더군요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07.24 23:14 신고 수정/삭제
물론 위키를 위키로 쓴다면 매우 편리할 거예요.
쓰임에 따라 다르겠지요.
permalink Favicon of http://daewonyoon.egloos.com BlogIcon daewonyoon
2008.07.25 01:0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어떤 걸 쓰던지 문서화/정리에 관심을 갖는 마스터들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위키 사용 적정 인구는 수십명 정도일 것 같고, 거기에 필요한 미스터는 한 4-5명 정도?)

잘 커나가는 위키는, 대략의 틀과 형식을 제시하고 따르도록 유도하는 마스터들이 있어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 또 어느정도의 공동작업에 대한 이상도 공유하고 있어야 하는 것 같고요.

또, 위키는 "이름"이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겠죠. 다른 문서에서의 링크가 하나 늘어나면서 자기 생명력이 늘어나는 거니까요.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07.25 10:33 신고 수정/삭제
그게 회사에서 업무를 위해 쓰이게 되면 "이름"도 엉망이 되고 틀도 형식도 망가지는 게 문제겠지요.
회사에선 문서를 위한 마스터가 없으니까요.
어떤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심 중입니다.
permalink 행인
2008.08.27 22:0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어떤 위키를 쓰시는지 모르겠지만 '스프링노트'는 어떨까 싶네요. 트리 구조로 되어 있어서 분류가 직관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쉽습니다. 제가 써 본 바로는 편집 기능에 있어서 버그가 있어서 적극적으로 권하기는 좀 그렇기는 합니다만 본문에 제시된 불편함을 해소할 만한 위키로 쓰기에는 적합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일반적인 워드 프로그램 쓸 수 있을 정도의 pc 활용 능력이면 바로 쓸 수 있을 정도로 쉽습니다.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08.27 23:52 신고 수정/삭제
스프링노트는 자주 쓰지요. 말씀대로 꽤 좋습니다.
근데 업무용으로 쓰기에는..
대외비를 다른 회사 서버에 올린다는 게 곤란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