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그룹 사보의 행복바이러스 컬럼에 참여하였다.

매우 정말 아주 진짜 재미난 시간이었다.

참여 인원은 총 4人. 그리고 사보기자 2人. 선생님은 3人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헥헥 지각이다. 홈페이지에 나온 지도는 정말이지 엉성했다.
이거 마을버스를 타는 거였는데.. 10분 늦었다. ㅠ.ㅠ
행사는 궁중병과연구원에서 진행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친절하신 선생님 3분.
가운데 후덕하신 분이 강의를 진행하셨다.
설명도 알아듣기 쉬웠고, 옛날 요리법의 배경 등 많은 지식을 전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만든 반죽이다.
위에 살짝 보이는 선생님이 만든 반죽과는 많이 다르다.
그러나 우리의 것도 멋지다 !!! .....고 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틀에 찍어서 모양을 만들고 기름이 지나가라고 구멍도 뚫어주었다.
이제 우리의 약과가 익어간다.
(자랑은 아니지만~ 우훗) 우리 팀이 만든 게 더 잘 떠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만든 <K> 약과.
(자랑은 아니지만 우훗~) 나는 뭘 해도 센스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과가 기름에서 헤엄치는 동안 우리는 강정을 만들었다.
강정의 재료가 되는 깨. 놀랍게도 껍질을 벗긴 깨다. 실임자라고 한다.
그리고 어마어마한 비밀을 알게 되었다. 바로 실임자를 마트에서도 판다는 것.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라이팬 안 쪽이 잘 보이도록 선생님의 머리 위에는 거울이 있다. 오오 신기하다.
더 신기한 것은 거울의 각도를 위해 거울 뒷 쪽에 무거운 건전지와 접시가 올려져 있다는 것.
접시를 치우면 거울이 위로 올라간다. ㅋㅋㅋ 아유 웃겨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만드는 강정은 바둑이 강정이다. 물론 내가 지은 이름이다.
레서피에는 모자이크 강정이라고 써 있다.
두 선생님의 손은 매우 빠르고 정교했다.
이 강정을 만들 때 호흡이 안 맞으면 혼자서 천천히 하는 것이 더 편하다고 한다.
깨 덩어리가 식어서 굳어 버리기 전에 모든 작전을 완료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임자와 흑임자가 엉겨붙어 호박씨에 휘감긴다.
김밥 말듯이 말아주면 되지만 네모 반듯하게 사각형이어야 한다.
우리는 정사각형에 도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바둑이 강정.
아~ 그 자태부터 맛드러진다.
먹어보니 역시 맛부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우리의 약과를 중간점검 했다.
더 먹음직스럽게 변한 녀석들.
나의 <K> 강정은 여전히 늠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 파트너.
애기 엄마라고는 믿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깨 볶는 솜씨는 프로페셔널 주부. 식영과였단다.
하지만 저기 둘둘 말리고 있는 흑임자는 내가 볶은 거다.
그리고 몰랐는데 내 칼 솜씨가 꽤 쓸만했다. 나는 기계 마냥 반듯하게 잘도 잘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약과를 묵묵히 꾸준하게 보살펴주신 선생님.
낯을 가리는 듯 표정은 없지만 친절함이 느껴졌다.
좋은 사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우리의 약과가 완성되었다.
하지만 아마도 저 아홉 개는 선생님이 반죽한 것일 듯.
그치만 내가 만든 것도 꽤 그럴듯 했다. 내 것은 나름의 표시가 있어서 알아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약과 친구들.
저 중에 1/3 은 마이 파트너와 내가 반죽한 것이다. 뿌듯하군.
적어도 2~3 시간은 기름을 빼줘야 한다고 했지만 우린 기다릴 시간이 없었다.
기름이 흐르는 채로 포장지에 주워 담았다. 이러면 먹기엔 좀 안 좋다.
양이 많아 보이는데 사람 수대로 나누니 몇 개 되지 않았다. 아쉽구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신나게 포장도 했다.
바둑이 강정은 정말 수가 적었다. 이건 너무 조금이라 회사에서 제대로 나눠 주지도 못했다.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나의 강정 써는 솜씨는 매우 멋졌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당에서 오신 세은님.
우리는 그룹 사보의 사명을 부여받고 온 것이라 사진을 찍어야만 했다.
저렇게 밝게 웃고 있는데 사진 찍는 게 부담스러우셨단다.
낯을 좀 가리는 것 같지만 밝은 성격이니 사보 칼럼에 참여했을 게다. 좋은 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함을 주지 않고 달아나신 무명씨. (과장님쯤 되겠지.. 무명과장님. ㅋㅋ)
그러나 여차저차해서 이름만은 알아냈다. 현희님.
재작년 같은 팀이던 오창민 선임과 좀 닮았다.
SK 건설에서 일하신다고 한다. 울 회사에서 걸어도 갈 수 있는 스모키 살룬 있는 데 거기거기 응 거기.
연락이 닿아야 나중에 한 번 뵐텐데..
여튼 명랑 쾌활하고 좋으신 분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 잡지 모델 분위기를 내고 계시는 지영님.
그러나 저기 약과에 얹은 고명은 묵묵한 무표정 선생님이 올려주신 거다. ㅋㅋㅋ
점을 빼고 오셔서 얼굴에 뭔가를 붙이고 계셨는데 사진엔 잘 안 나온다.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계시겠지.)
성격이 매우 밝아 보였다. 즐거우신 분.



[ <K> 강정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심혈을 기울인 <K> 강정.
멋지다 !
그러나 지영님께서 가져가셨다.
한 개 더 만들 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K> 강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K> 강정.




[ 인사동 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타깝게도 인사동은 회사로 돌아가는 버스가 마땅찮다.
어쩔 수 없이 인사동을 가로 질러 종로까지 걸어갔다.
그래도 인사동은 정말 좋은 동네다.
여유롭게 천천히 인사동 입구부터 둘러 보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인사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인사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인사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인사동 거리가 끝났다.
인사동은 참 분위기가 좋은 곳이다.



오늘은 상당히 재미난 하루를 보냈다.
새로운 것을 하는 건 정말이지 즐겁다.

아, 처음한 게 또 있다.
인사동에서 아이스께끼도 사 먹었다.
재미난 장사꾼 아저씨는 내가 미남이라며 90%나 할인해주었다.
그래서 한 개에 천 원. 난 속은 거지?
팥 맛을 골랐는데 비비빅의 맛이었다.
세은님은 치마에 아이스께끼를 조금 흘리셨는데 괜찮은지 모르겠다.

약과는 치대서 반죽하지 않는다는 것과
한과에서 단 맛을 낼 때는 소금을 꼭 넣는다는 것과
깨 껍질 벗기는 법과 설탕 시럽 만드는 법과
약과에 후추가 들어간다는 것과
그러나 안 넣어도 된다는 것을
새로이 알게 되었다.

아, 즐겁다.
난 우리 사보도 좋고 그룹 사보도 좋다.
아, 좋은 회사 좋은 그룹사.

오늘도 굳이다.
우왕ㅋ굳ㅋ  ^_____^*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8.08.22 09:2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와~~ 진짜 잼있었겠다~~
근데 핸폰으로 찍은거 같지 않아... 완전 굳인데 ㅋㅋㅋ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08.22 09:44 신고 수정/삭제
멋지죠? 저 날 날씨가 정말 좋았어요.
아 더 놀다가고 싶었지만 걍 왔지 ㅋㅋ
permalink Favicon of http://www.fuckin2mb.com BlogIcon FNIK
2008.11.03 11:1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요리 하다 왜 사진을 찍을까? ㅡㅡ;;

버스 기다리다 왜 여자 다리 사진은 찍을까? ㅡㅡ;;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6.02 00:51 신고 수정/삭제
그럼 버스 기다리다 뭘 찍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