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4일. 야후 맵 데이에 다녀 왔다.

이런 행사를 가면 늘 손해봤다는 느낌을 받고 오지만
그래도 끊임없이 찾는 건 감을 잃지 않기 위해서이다.
적어도 난 누군가들처럼 시시한 직장인으로 IT 업계에 섞여있고 싶지는 않으니까.

손해봤다는 느낌은 늘상 두 가지다.

막상 끝나고 돌아오면 딱히 얻어온 지식이 없어 허무한 것. (이건 특히 학회를 다녀오면 드는 기분이다.)

그리고.. 나는 기껏 휴가를 쓰고 갔는데 그 자리에서 업무로 참가한 회사 사람을 만나는 것. -.-
(젠장 올해 휴가의 절반은 세미나에 썼다.)
근데 이런데 자주 다니는 사람이 연봉이 더 높더라. 젝일 내가 훨씬 더 잘하는데..

그래도 중독처럼 매번 행사를 찾으니, 단지 성향인지 감각을 일깨우기 위한 환기인지..
뭐 여튼 이번에도 아이디어를 하나 얻어왔다. (제안 게시판에 올려도 공감은 전혀 못 받겠지만 ㅋ)

그래도 다행인 건 내가 이런 곳을 돌아다니며 얻은 아이디어가
얼마 후에는 다른 어딘가에서 서비스로 나온다는 것이다.
그럼 조금 뿌듯해진다. (가끔은 제안을 해도 소용없는 회사를 떠야하나 고민도 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ere 2.0 을 말하는 지리 정보 업계 사람이 많았다. 낯선 인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밥이란. 먹어도 먹어도 배고픈 것.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만두부인
2008.10.06 12:3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오, 도시락에 리봉이! *_*
그렇구나. 그대는 휴가내고 세미나를 가는구낭!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06 13:06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억울해 죽겠어요.
다 업무의 연장인데 내 휴가를 쓰라니.. ㅠ.ㅠ
permalink 하악하악
2008.10.08 13:2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하지만 공짜밥도 큰 이유잖아

먀하
먀하하
먀하하하
먀하하하하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08 13:36 신고 수정/삭제
아냐 총체적인 경품의 문제라구.
난 거시적인 사람이야.
permalink Favicon of http://www.fuckin2mb.com BlogIcon FNIK
2008.11.03 11:2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서울대 세미나 갔을땐 초밥도 있는 도시락이였는데 ㅡㅡ; 좀 약하네 여긴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1.03 13:56 신고 수정/삭제
초밥 사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