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페스티벌 일로 만두 과장님과 우열 형님과 함께 점심을 먹었다.

점심 메뉴는 두둥~ 오리고기 정식! 헉. 멋지다!!
충정로역 쪽으로 가는 것은 오랜만이었다.

처음 가보는 식당이었는데 아저씨가 몸둘 바를 모르게 친절했다.
고급 레스토랑의 응대 수준이었다.
겨우 점심 한 번 먹고 나오는데 허리 숙여 인사하는 것을 5번쯤 받았는가 보다.
물론 그 만큼이나 손님을 대하는 다른 면 또한 일류였다.
(훗~ 나의 마음 속에 꽤 멋진 식당으로 자리잡았다.)

그치만 내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방명록!

식당에 방명록이 있는 것도 독특하거니와
심지어 방명록이 지필묵으로 준비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내가 너무 멋져서 만두 과장님께 쪼르르 일러 바쳤더니 방명록을 쓰고 가자신다.
(오 예~. 난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그래서 우리는 식당을 나섰다가 다시 발길을 돌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장님이 젤 먼저 쓰시고 다음은 나, 그리고 우열 형님이 끝을 맺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문과의 위용을 뽑내며 만두 과장님은 붓글씨를 잘 쓰셨다.
'저두요'는 내 꺼. '미투'는 우열 형님 꺼다.


그리고 우리는 가배나루에 들렀다.
오랜만에 찾은 가배나루에는 어느덧 또 다른 예술이 놀러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배나루 식구들의 그림.


가배나루는 언제나 고양이의 천국이다.

게다가 이곳의 고양이는 여느 고양이와는 다르다.
도시의 느낌을 한 껏 지닌 시크한 비둘기 마냥 자신을 사람(Human Race)이라 여기기 때문이다.
보통 고양이는 흔들리는 게 있으면 덤벼드는데
여기 고양이는 고양이의 본성을 초탈해서 그 따위 것엔 관심조차 없다.

그래서 사람의 힘으로는 어떻게 해도 그들의 시선을 빼앗을 수 없다.
심지어 파파라치마저도 정면 사진을 절대 찍지 못할 것이다.
너무나 멋쟁이라서 옆 얼굴만 보여주고 싶어하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하다는 듯이 고양이가 또 있다. 나더러 '너 왜 거기 있냐?' 하는 표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우인지 토끼인지 알 듯도 모를 듯도 한 귀여운 포즈도 취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린님을 닮은 이쁜 표정도 지어주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뻔뻔한 녀석은 사람이 뭘 하든 저 할 일만 한다.
게다가 절대!! 정면 얼굴은 찍게 해주질 않는다. 자네 좀 건방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이 기분 나쁘다. 얼굴 엄청 크게 나오게 가까이서 찍어줄 테다. 너 이자식 짤방에서 보자.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하악하악
2008.10.10 14:4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가베나루 냥이마마들
사람들이 너무 많으니 사람을 그냥 주변환경 하나쯤으로 보는게지...
아아 너무 이쁘다
하악하악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11 01:05 신고 수정/삭제
ㅋㅋ
고양이 보고 하악하악 하는거야? ㅋㅋㅋ
permalink 만두부인
2008.10.10 20:1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중문과의 위용으로, 한글을 썼네. 흡흡.. ㅋㅋㅋ
우리 또 방명록 쓰러, 서비스 얻으러 가자 ~ ^^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11 01:06 신고 수정/삭제
예 가요가요가요.
아 좋아요. ^^
permalink sj
2008.10.11 23:4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진 잘 찍었네^^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13 00:48 신고 수정/삭제
나는 사진을 점점 더 잘 찍게 되고 있는가 봐요. ㅋㅋ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8.10.13 15:4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흑 글씨 연습 줌 해야겠어 ~~~~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0.15 15:44 신고 수정/삭제
아냐 잘 썼어요.
여리고딕체.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