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의 아우 인형은 좋은 인형이다.

한 개를 만들면 2만원에 입양이 되고
어려운 나라의 어린이 한 명이 각종 예방 주사를 맞을 수 있게 된다.

2만원으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는 것도 의미가 있고
어린이가 씩씩하게 자라면 더 의미가 있다.

오늘 펩톡에서는 이 아우 인형을 만들었다. (아우 인형 만들기는 아우 어려워~ ㅋㅋ)
원래 펩톡은 점심 때 하지만 이번에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이라 저녁 때 진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우 인형을 만드는 법은
인형 동아리 짱이신 이은정 대리님이 직접 설명해 주셨다.
열심히 강의 하시는 선생님.
아기 눈을 가지고 계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우리도 열심히 들었다.
(혜현 형수님은 사진 오른편 숨어있는 1인치에 앉아계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리형도 열심히 듣는다.
진지할 때는 도우너처럼 안 생겼다.
(박지성의 눈을 가졌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를 하나씩 나눠 받았는데 이건 머리카락이다.
이 외에도 솜, 단추, 옷감 등 여러 재료를 받았다.
난 갈색 털실을 쓰고 싶었지만
좋은 재료는 더 잘하는 사람에게 양보하는 것이 옳은 것 같았다.
그래서 난 검은색 실을 택했다. (그래도 빨간색은 싫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을 다 듣고 우리는 각자 자신의 인형을 만들기 시작했다.
아우 인형. 처음 만드는 것이라 아우 떨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리형은 역시나 우리의 모습을 찍느라 여념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 나도 한 번 해 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종이에 그려진대로 본을 떠서 바느질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이를 천에 대고 본을 뜨면 이렇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바느질 하는 여리형.
여리형이 이렇게 잘할 줄 상상도 못했다.


우리는 매우 열심히 바느질을 했지만
펩톡만으로 완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아직 완성은 못했다.
좀 더 시간을 들여 완성을 하고 12월 초에 내야한다.
그렇지만 난 꽤 오래 남아서 진도를 많이 빼두었다. 훗.

난 정말 손재주가 없는 모양이다.
상당히 엉성한데다 이게 완성되어도 혹시 솜이 삐져나오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바느질이 촘촘하지 못하고 듬성듬성 간격이 넓다. 속도는 빨랐는데.. ㅋㅋ

근데 여리형은 무척 잘한다.
내가 한 바느질이 '- - - - -' 이렇다면
여리형은 '.............' 이렇다.
역시 디자이너의 솜씨는 다르구나.
매우 예쁜 인형을 완성할 것 같다.

오늘 다 못한 건 따로 시간 내서 해야 하는데 잘 될지 모르겠다.
얼른 완성해서 어려운 어린이에게 예방주사 맞게 해 줘야지.
숙제를 떠안기는 했지만 기분은 좋다.

이런 일은 언제나 재밌다. 오늘도 뿌듯.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8.11.27 10:06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도 부담이긴해 근데 아침에 출근할때 생각이 났는데~ 몸통만 만들고~
옷은 물감으로 그려서 칠할까~~~~ 해 ㅋㅋㅋ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1.27 13:32 신고 수정/삭제
기발한데요. 솔깃해. 색칠하는 날 나도 껴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