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가 우리나라에서 연기한 첫 경기.

보는 내내 한국 관중들의 관람 매너에 놀랐다.
어느 나라의 선수이든
실수를 하면 격려의 박수를 쳐 주고
음악이 빨라지면 박수로 흥을 맞춰 준다.
판정에 시간이 걸리면 박수로 선수를 격려해 준다.
역시 우리나라의 응원 문화는 세계적이다.

그런데 이번 김연아의 점수는 조금 의아했다.
김연아도 잘 하기는 했지만 1위의 연기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연기가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던 아사다 마오가 2위.
큰 기대와 응원에 부담이 커서 기량을 다 발휘하지 못했던 김연아는 1위.

아무리 기본 기량이 좋아 가산점을 잘 받았다고 해도
트리플 러츠를 하다가 말았는데 1위가 가능할 줄이야.
(김연아 자신도 점수가 나왔을 때 의아하다는 듯이 고개를 갸우뚱 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 한 경기였고
김연아가 만든 그 동안의 이력이 있었기 때문에
실제 경기 내용보다는 조금 더 너그러운 점수를 받지 않았나 싶다.

지나친 기대에 긴장을 하면 누구라도 실수를 한다.
처음부터 긴장을 할만한 환경이라 신경이 쓰였는데
경기 도중에 관객의 박수가 너무 잦다는 생각이 들어 더 걱정이 됐다.
아니나 다를까 실수를 했고 원래의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번 경기에서 재밌게 느낀 것은
(안도 미키가 화면을 보고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것과)
바로 김연아가 연기를 시작할 때 보여준 표정 연기다. 정말 멋졌다.

그러나 아쉽게도 실수 후의 감정 탓인지
후반부 연기에는 내내 그 만족스럽지 못한 느낌이 묻어 있었다.
가슴을 흔들어 놓는 그 마지막 표정 연기가
예전에 보여준 표정보다 약했음을 많은 사람이 느꼈을 것이다.

이 만족스럽지 못한 감정은 기술에도 묻어났을 것이 당연하다.
그랬는데도 가산점이 많았기 때문에 1위의 점수가 나왔으니
2위의 아사다 마오 입장에서는 불만이 있을 수 밖에 없다.

명실공히 교과서 점프를 하는 세계 최고의 선수인데
그 명성을 위해서라도 부족한 점이 있었을 때
더 엄격한 점수를 받았다면 좋지 않았을까 싶다.
그래야 다음 경기에서 제 기량을 다 발휘했을 때
그 빛을 더 크게 발할 수 있으니 말이다.

2위에 딱 그쳤으면 아사다 마오의 불만도 없을 것이고
다음번에 실제 기량을 다 보여줬을 때
'당연히 이게 원래 실력이지'라고 말하며 더 자랑스러울 수 있을 테니까.
어느 분야에서든 운 좋은 승리보단 당연하고 당당한 승리를 위해서
실수를 더 크게 맞아주는 것이 좋은데 조금 아쉽다.
(그렇다고 우리나라 선수에게 점수를 많이 준 것에 불만을 말할 수는 없는 일이고.. ㅋ)

또한 과열된 기대와 응원이 선수에게 중압감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이
좋은 점수에 묻혀 버릴까봐 걱정이 되어 아쉽기도 했다.

어쨌든 예쁘고 기량 좋은 선수가 좋은 경기를 보여주면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신날 수 밖에 없다.
이번 경기도 역시 재밌었다.

내일 프리스케이팅은 누가 봐도 1위로 볼 수 밖에 없는
제 기량의 연기를 펼치길 기대한다.



Trackbacks  1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s://japanplaza.tistory.com BlogIcon JNine
2008.12.12 22:44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제가 볼 때에는 김연아 점수는 이상 없는 것 같습니다^^
러츠 들어갔으면 72점은 가뿐하지 않았을까...
트랙백 하나 날려봅니다.
permalink
2008.12.12 22:51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피겨는 클린만 하는 게 전부가 아니죠, 점수 내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시면 점수에 대한 의문이 풀리실겁니다
permalink 흠?
2008.12.12 23:0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김연아는 71점 받을것을 6점 못먹어서 65...
마오는 60점 받을것을 가산점받아서 64...
채점방식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시길...
permalink Favicon of https://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08.12.12 23:56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점수의 가감점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게 사실입니다.
엣지 판정만 해도 그렇죠. 그 짧은 시간에 인라인 엣지인지 아웃 엣지인지 판단은 거의 불가능..
그러다 보니, 실수를 했느냐 하지 않았느냐만 눈에 보이기 쉽습니다.
돌다 만 회전으로 인해서 받은 감점보다 정석대로 해서 받은 가점이 훨씬 많았던 경우라고 합니다.
저도 주인장처럼 국내에서의 경기에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지만, 실상은 우리가 보는 것과는 많이 다르다고 합니다.^^;;
permalink 유나짱!!
2008.12.13 01:5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점수 채점방식을 모르는군여ㅜㅜ 러츠 성공했음 신기록인데....
permalink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8.12.13 12:5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화면 보고 어디가 실수인지 잘 안보이는 건 사실이지만
감정을 가진 인간인만큼 실수한 바로 직후에 한 스파이럴시퀀스와 더블악셀에서
가산점이 평소에 버금가게 붙을 정도로 연기를 할 수 있었겠나 싶어 쓴 글이지요.
못받을 점수를 억지로 받았다고 생각한 건 아닙니다.
김연아라는 이름의 후광효과로 조금 더 너그러운 점수를 받았을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에 쓴 글이지요.
그리고 이름에 걸맞는 더 까탈스러운 판정으로 차라리 2위가 됐다면
다음번 1위때 더 모양새가 그럴 듯 했을 텐데 상황이 아쉽다는 거고요.
판정을 한국 사람이 한 것도 아니고 점수에 비리가 있다고 말하는 건 아닙니다.
permalink 이히히
2008.12.13 14:0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흠.. 제생각에도 러츠는 트리플중에 2번째 고난이도와 고득점점프일텐데 싱글처리라 거의 그냥 날려버렸는데도 1위를 한게 놀랍지만 기뻐요 ㅋㅋ 근데 정말 여기서또한 심판들이 기본의 중요성을 보여주고자하지않았나 싶네요... 하나의점프를날렸지만 기본이 정확한 김연아. 실수없이 만족스러운경기를했지만 자세히보면 엣지등에서 싯스핀인가도 점수안나왔다던데.. 기본이 부족한 아사다마오 아마 이 차이겠죠.. 그리고 제 개인적인느낌으론 김연아선수의 그 대담함과 평정심또한 높이산듯해요.. 아무래도심판도 사람이기때문에 기술뿐만아니라 그 사람에대한평가도 묻어나게되잖아요 ㅎ 그런데 솔직히 어떤 선수가.. 큰실수후에 실수없이 연기를끝낼까요.. 아사다마오선수는 평소에보면 실수를시작하면 계속적으로 하는걸 자주볼수있던데.. 아마 이런점이 심판들로 부터 점수를 더 불러냈을듯싶어요.. 실수한다음에 기술도 서슴치않고 과감히 시도하는 대담함과 그 이후에도 실수없이 완벽히 연기를끝내는 자기자신컨트롤. 물론 뭐 표정이 좀약했다던가 실수후바로 스파이럴이나더블악셀을 예전처럼할수있었을까..하는 의문은 심판들도알지못하죠.. 사람이볼수있는 기술과 표현은 예전처럼했을테니요.. 님이 추측하는 변화는 선수본인만이 알껄요. 아무튼 오늘경기는 더 완벽하게 보여서 아뭇소리못하게했으면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