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은 낮에 눈으로 보는 것보다
밤에 향기로 보는 것이 훨씬 좋구나.

흐드러진다는 표현이 꽃의 모양새가 아니라
꽃향기와 그에 취한 마음을 말하는 것인지 오늘에야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 피부보다 그 향기가 더 마음을 흔든다.
아리따운 아가씨를 닮은 봄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과 키스를 하듯 함께 숨을 쉰다.
실은 사진 밖의 개나리 향기가 더 곱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꽃 사이로 핀 달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꽃 사이에 뜬 가로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나리가 핀 담장에 내 그림자도 새겨본다.
허나 봄꽃은 그림자를 남기지 않는 듯..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4.09 10:0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간만에 허세글 이네ㅋㅋㅋ 밤 이니까 낭마니즘에 취할 수도 있지 :-)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4.09 10:39 신고 수정/삭제
넝마주이는 아니니까 괜찮아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