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을 먹고 덕수궁에 침입했다.

평민인 내가 궁궐에 들어오다니.
마치 썩은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양반가에 잠입한 의적 같지 않은가.
홍길동이나 일지매처럼!!

좋은 것 같다.
정기 입장권을 끊어서 자주 올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화전 앞의 정일품석. 종구품보다야 정일품이지.
최고위직을 찾게 되는 건 당연한 이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옆에 있는 같은 단풍인데
왜 넌 초록색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넌 붉은색이냐. 왜!
조선땅에 당파 싸움은 이래서 끝이 없는 게로구나. 에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수 공사중인지 새로 짓는지 전부 새로 칠한 건물. 정체는 모르겠다.
기둥에 무궁화 조각이 있길래 찍어 왔는데 밝아서 흰색으로만 나왔다. -.-;;
저 시대에도 무궁화가 국화로서 나라의 문양에 쓰였는가가 궁금했다. 답은 아직도 오리무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좋게도 딱 시간을 맞춰
덕수궁을 지키는 수문장이 근무 교대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홍 옷의 병졸들은 초병이기 때문에 계속 경계를 해야한다.
교대 의식이 끝날 때까지 어개를 맞대고 전후방을 계속 주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문장은 뭔가를 한참인가 떠들어 대더니
병졸들이 짜증날 만큼이 되어서야 교대를 마쳐준다.
그래, 그래, 이해해. 얼른 전역하고 싶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무 교대를 마친 전번 근무자들은 시공을 초월해서
보도 블럭 깔린 도시로 돌아간다.


도심지에 회사가 있는 건 문화적으로 참 좋다.
재미난 점심 시간.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4.26 09:08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도 근무교대 할때 봤는데~~ 포토타임도 따로 가지던데 ㅋㅋ
그래서 수문장과 사진도 찍었었어~~

그때는 수문장이 꽁꽁동복을 입었었는데 지금은 상명하복일세~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4.26 12:40 신고 수정/삭제
오 상명하복 재치있어요. ㅋㅋ
하지만 저 시대엔 춘추복이 있었을지도 모르겠는 걸요.
permalink 즐거운송대리
2009.04.26 21:21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두번째 사진 좋아요~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4.26 23:33 신고 수정/삭제
다행이예요.
핸드폰 사진이라 보정하는데 고생 좀 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