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에서 나와 조금 걸어내려왔더니 토함산 옥로수가 있다.
헉. 옥로수라니.. 약수터 주제에 왠지 이름이 거창하다.
(근데 석굴암에 갔더니 거긴 감로수더라..)

그래도 많이 걸었더니 목이 좀 마르다. 정체도 확인할 겸 스물스물 다가갔다.
사람들이 물을 마시고 있는 게 보였다. 약수터가 맞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약수터를 찾지는 않는데다 결벽증이 있어서 잘 마시지도 않지만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한 번 마시고 가야지 않겠는가.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꽤나 목이 말랐던 모양이다. 바가지를 잡자마자 냉큼 물을 받았다. 졸졸졸.
하아 시원하구나. 아주 차갑진 않고 그냥 정수기 물 정도다.


목도 축였으니 이제 내려가볼까.
어디로 가면 되나 둘러보고 있는데 무언가 움직임이 느껴졌다.
어? 다람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를 발견했다고 신나서 뛰어가 찍었는데
에이 뭐하러.. 알고봤더니 토함산은 사람 반 다람쥐 반이다.


내려가는 길은 올라온 길과 다른 코스로 정했다. 서쪽으로 내려가는 길.
그러나 꼭 그래야 할 필요는 없다. 크게 볼거리가 있지는 않으니까.
오히려 버스정류장까지 더 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여기저기 둘러보는게 관광객의 임무일 게다.


다 내려와보니 이쪽도 문은 문이다. 그럼 이리로 들어와도 되는 거였을까.
근데 매표소가 없다. 그래도 검표하는 아저씨는 있구나.
불국사에 기도하러 오는 사람은 항상 4천원을 내고 들어오는 걸까.
아니면 정기권이 있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국불산함토'가 아니라 '토함산불국사'이다.
여기 현판들은 왜 읽는 방향이 서로 다른걸까. 흐흐.


근데 어디로 가면 되지.
여리형의 말대로 이 동네는 화장실 간판만 유난히 크고 색깔도 또렷하다.
길 찾는 표지판은 글쎄.. 우리는 길벗 대신 한숨과 동행했다.
경주는 지도가 필히 필요한 곳이다. 터미널이나 역에 내리면 안내소에 반드시 들르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금지 팻말을 잘 지키는 건지 차가 없다.
이 위치에 섰을 때 피로감이 확 몰려왔다. 우리 버스는 어딨어요?


우리는 안내소의 도움을 받아 12 번 버스를 타면 된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그 사실을 안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석굴암에 가기 위해 버스를 타야 한다는 것은 내려올 때도 타야 한다는 뜻이다.
불국사에 오는데 1500원, 석굴암 가는데 1500원, 또 내려오는데 1500원, 시내로 가는데 1500원이다.
단 한 코스 때문에 차비가 두 배가 됐다.

하지만 교과서에서 만난 그 위대한 석굴암을 보는데 이 정도 차비쯤이야. 훗.
( ..이라고 그 때는 생각했다. 젠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 버스를 발견했다아~


우리는 운좋게 시간도 잘 맞췄다.
한 시간에 한 번 있는 버스의 출발 시간이 3분 후다.

"케이군 얼른 뛰어. 한 시간에 한 대야."
"형, 길 건너는 데 5초도 쓰고 남아요. 2분 55초는 어디다 쓰려고."

이제 우리는 석굴암으로 간다. 오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한다!! 화면 떨리는 것이 보이는가. 오오 간다 간다.


불국사의 필수 코스를 찍은 우리는 미련없이 석굴암으로 이동했다.
난 불국사보다 석굴암이 더 보고 싶었다. 그래서 버스 안에서 매우 설렜다.
버스는 산길을 따라 계속 올라갔는데 매우 높이까지 계속계속 올라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불구불 도로를 타고 산을 오르다보면 아래로 마을이 보인다.


여리형은 사진을 찍을 때마다 "케이군 여기 역광이다 저리로 가자" 그러는데
왜 난 아무 생각 없이 셔터만 누르는 걸까. 이놈의 시야는 넓어질 줄을 모른다.
구불구불 도로의 모습을 더 잘 찍어왔다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어쨌든 우리는 무사히 석굴암 입구에 도착했다.
앞으로 다가올 실망은 예상치 못한채..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8.01 23:4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꼭 !! 마지막에 저 한 줄 때문에 다음 시리즈물이 궁금해 진단 말이야 `~
스토리를 다 알고 있지만 ㅋㅋㅋ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8.01 23:52 신고 수정/삭제
작가이자 배우이자 감독이면서 스토리가 궁금하다니.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