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박물관은 상당히 잘 되어 있었다.

우선 유물이 상당히 많았다.
몇 점 안되는 전시물을 보려고 돌아다니면 피곤하기만 한데
이곳은 경주라는 특성상 곳곳이 유물이니 박물관에도 전시된 게 꽤 많다.
하여 볼거리도 풍부했고 더군나나 내가 아는 유물도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빗살 무늬 토기와 같은 것 말이다.


어딘가에서 들어본 것을 직접 본다는 게 재미를 더 느끼게 하는 듯하다.
어릴 때 이런 걸 알았더라면 역사에 흥미가 붙었을텐데.. 크 아쉽다.

한자리에서 국사책에 나오는 유물을 수십 점이나 동시에 볼 수 있다니
역시 경주는 천년고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라의 유물이라면 역시 금관이 제격인 듯한데.


그래도 신라하면 역시 이 얼굴이다. 아니 한국사 전체를 대표하는 얼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사책 표지 모델. 실제로 보니 얼마나 귀엽던지. 감동이었다.

아아 이 벅찬 감격. 보자마자 반갑고 기뻤다. 역사에 대해 없던 관심마저 생기는 미소다.
그래, 우리나라 역사 교육은 잘못된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게 산 교육인데.


이곳에서 만족한 또다른 이유는
다른 곳에서 받은 실망감을 조금은 진정시켜 주었기 때문이다.
바로 이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굴암에서는 발도 못들이게 해서 그림자도 못봤던 것이다.
모형이라도 보고 가니 그나마 다행이다. 고맙다 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사중이었던 다보탑도 있다. 두 탑의 모형이 잘 만들어져 있다.


내가 여기서 경주를 모두 맛보고 가는구나. 캬.

뭐, 박물관이므로 관람에 내용이 있지는 않다. 쭉 보는 거니까.
근데 이게 또 나름 재미가 있다.
4천원짜리 석굴암보다 공짜 박물관이 4천배쯤 더 감흥이 컸다.

박물관은 고고관, 미술관, 안압지관, 특별전시관, 야외전시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고관, 미술관, 안압지관은 정기적인 전시를 하는 건물인 것 같고
야외전시장도 꽤 괜찮다. 신경을 쓴 게 느껴진다.
그냥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구성한 것이라면 이 정도까지 만들진 않았을 게다.
석가탑과 다보탑 모형도 있고 바깥쪽에는 에밀레종도 있다.

특별전시관에서는 사천왕사 전시를 하고 있었다.
사천왕사지에서 발굴된 유물도 생각보다 상당히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천왕사는 한번도 들어본적이 없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 계단도 재밌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유물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치미도 있다.


경주박물관에서 새로 알게 된 것은 치미다.
전시물 중에 눈길을 끄는 치미가 있었기 때문에 유심히 보게 된 것인데
이게 또 처음 알게된 것이다보니 재미가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대형 치미. 발길을 머물게 한다. 훗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바로 치미. 여기도 만들어놨구나. ㅋㅋ


그리고 또 눈길을 끄는 건 불상이다.
신라면 역시 (매운 국물 말고) 불상이 제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가사유상은 당연히 보게 되는 것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상도 멋이 난다. 역시 불상은 금불상이 제일이다.


그 중 가장 관심이 간 건 약사불이다.
약사불상은 약통을 들고 있는 것으로 표현되는데 안타깝게도 손은 빠져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은 탈착식인 모양이다. 꽤 많은 불상이 손이 빠져있다.
어떻게 손만 쏙 뺐을까. 분명 탈착식이다. ^^;;


약사여래는 모든 병을 고치다고 하는데
친구 중에 몸이 좀 아픈 친구가 있어 보내줄까 했다.
그런데 바보짓 할 뻔했다. 아뿔사 교회에 다니지. ㅋㅋ

이외에도 여기저기 볼거리는 매우 많다.
사진을 못 찍어온 것이 많지만 사실 꼭 찍어야 할 필요는 없다.
유물은 모양이 예뻐서 보는 게 아니라 담겨진 내용 때문에 보는 거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흥. 짐승 문양은 경주에서 많이 보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리탑과 사리항아리, 사리병, 사리함.
이렇게 많으면 굳이 사리를 추가할 필요가 없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흥 동물과 용머리 통뼈, 그리고 공중 부양 부처와 봉황은 아닌 것 같은 새다.
그리고 신원이 불명확한 날아다니는 것들.


6시가 되어 박물관 폐관을 알리는 방송이 나올 때
우리는 딱 맞춰 관람을 끝낸 뒤였다. 나이스샷!

그리고 박물관을 빠져나와 안압지로 자리를 옮겼다.
아직도 남은 코스가 많다. 고고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8.04 12:4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오~ 완전 볼만한데~ 설명도 있고~ 저기 유물들은 사진도 자유롭게 찍고 입장도 공짜였는데 ..
석굴암 완전 이상했어~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8.04 14:47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 우린 역사인으로 거듭난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