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9호선에 좀 익숙해서 천천히 사진을 찍으며 탈 수가 있다.

구조와 운행 방식은 다 이해했다.
급행 열차가 완행 열차를 추월하는 시점도 이제 적당히는 알 것 같다.

그래서 처음 탈 때 놓쳤던 것만 골라서 마무리 정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시 지하철 역사 중 가장 규모가 크다는 고속터미널역. 꼭 기차역같다. 멋지다.


그러나 9호선이 꼭 편한 것만은 아니다.
우선 강서와 강남을 30분에 연결한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아파트 광고 중에 (죽어라 뛰어서) 도보로 5분 거리가 있는 것처럼.
마찬가지다. 매우 희박한 확률로 완벽하게 운이 좋을 때 30분이 걸린다는 뜻이다.
20분에 한대씩 있는 급행열차가 칼같이 날 기다려줘서 딱 타고 갔을 때 강남 가장 끄트머리에 도착하는 시간이 30분이다.
그리고 급행열차는 매우 붐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행 열차가 사평역을 지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행 열차가 사평역에 도착해있다.


시간대에 따라서 급행을 타는 것보다 완행을 타는 것이 더 편할 수도 있다.
빨리 집에 가거나 아니면 조금 더 편하게 가거나.
어쨌든 둘 다 싫다. 잘 보면 불편하게 가거나 느리게 가거나와 같은 말이니까.

근데 9호선은 달리고 있는 지하철의 선로도 볼 수 있다.
기관실 창문을 막아놓지 않아서 맨 끝 차량에서는 기관실 내부도 보고 선로도 보며 갈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들여다 보인다. 후훗.


9호선 역사의 특이한 점은 개찰구 안쪽에 상점이 많다는 것이다.
보통은 카드를 찍고 들어오지 않아도 물건을 살 수 있도록 개찰구 바깥쪽에 상점이 있다.
그런데 9호선은 오히려 개찰구 안쪽에 상점이 더 많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맛있겠다. 그러나 사람들이 지하철 요금을 내고 들어와서 커피를 마시진 않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상점은 꽤 많다. 이것 말고도 죽집도 있고 다이소도 있다.


바쁜데 지하철을 타러 가는 중에 쇼핑을 하는 사람도 없을 것이고
굳이 지하철 요금을 내고 들어와서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없겠지만
이 안에 상점이 이렇게 있다는 것은 퇴근길에 들르는 사람이 충분히 있다는 뜻이겠지.
다른 곳에 가려고 지하철에서 약속을 잡은 뒤 커피를 마시며 기다릴 수도 있는 것이고.
어쩄든 참 새롭다.

9호선은 이제 정리가 다 된 것 같다. 대강 시스템을 알겠다.


Trackbacks  1 | Comments 
permalink Favicon of http://kongda.co.kr BlogIcon 여리몽
2009.09.03 13:0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구호선 완전 멋지더라고 미래도시 같은 느낌
Favicon of https://initialw.tistory.com BlogIcon 케이_
2009.09.03 13:18 신고 수정/삭제
오. 미래도시. 그럼 형은 미래소년 코난 학!
그럼 난 명탐정 코난 학!